프리즘오브 13호

프리즘오브 13호 <티파니에서 아침을>

상품 정보
15000
SALE
SALE 15,000원
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적립금

150원(1.0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케이페이 결제시 적립금 %

페이나우 결제시 적립금 %

페이코 결제시 적립금 %

카카오페이 결제시 적립금 %

제휴적립금
프리즘오브 편집부
프리즘오브
175*250mm, 160p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4,000원 (7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상품 옵션
배송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TOTAL :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 프리즘오브는 매 호 한 영화에 대한 다양한 시선을 담는 계간 영화잡지입니다.
      Prism과 Of의 합성어로 영화에 대한 프리즘, 영화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프리즘을 담는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작품을 여러 각도에서 재조명하여 관객의 영화적 경험을 확장시키며 소장가치 있는 매거진을 지향합니다.

      프리즘오브 14호 <티파니에서 아침을>
      프리즘오브 14호는 홀리 고라이틀리의 재발견을 주된 목표로 삼습니다. 트루먼 카포티의 원작에서 잘려나간 맥락과 당시 할리우드 시대 상황을 살펴보고, 홀리가 가진 50년대의 보수성과 60년대의 진보성을 함께 성찰합니다. 또한 홀리가 계승하고 홀리를 전복한, 홀리 이전과 이후의 영화 속 여성 인물들을 함께 탐구하고 독립적인 싱글 여성 캐릭터의 계보가 어떻게 이어지는지 확인합니다.


      목차

      [LIGHT]
      9 Beatnik, Kook and Capote / 편집부
      17 헤이스 코드와 할리우드 여성 이미지의 변화 / 박소연
      25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완성, 오드리 헵번 / 편집부

      [PRISM]
      45 첫 번째 이름, 두 번째 이름, 세 번째 이름 / 편집부
      53 컬러 기술의 발전과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색채 은유 / 이준엽
      65 진짜와 가짜 사이, 홀리의 아파트 / 편집부
      73 가부장적 시선의 이음새 없는 재현: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촬영과 조명 / 안정윤
      83 멜로드라마의 컴포트 존과 반지의 의미 / 편집부

      [SPECTRUM]
      99 관객 서베이 / 편집부
      107 홀리 고라이틀리의 옷장 / 이영재
      123 각색하기와 적응하기 / 길희연
      133 이전(移轉)의 계보: <나는 카메라>의 샐리 보울스에서 홀리 고라이틀리로 / 박지윤
      145 맨하탄의 여자들: 홀리에서 캐리, 캐리에서 프란시스까지 / 임수연


      출판사 서평
      발행인의 말
      영화를 만든 이들이 세상을 떠난 자리에 필름은 변치 않고 남아있습니다. 그렇기에 배우가 가장 빛났던 시절의 모습을 언제든 소환해서 볼 수 있다는 것은 순전히 관객에게만 주어진 특권이기도 합니다. 대신 그 소환은 매번 다른 맥락에서 다른 방식을 통해 이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는 고전 영화들이 가진 숙명입니다. 사랑받은 역사가 긴 만큼 지금은 색이 바랜 구석도 분명 존재하니까요.

      프리즘오브에서 고전 영화를 다루는 것은 <티파니에서 아침을>이 처음입니다. 이미 무수히 많은 칼럼과 감상이 존재하는, 만인의 <티파니에서 아침을>을 다시 한 권의 잡지로 이야기하는 것이 쉬운 작업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티파니 유리창에 비친 검은 드레스의 여자를 좀 더 직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 호에서는 그 명성에 가려 보이지 않던 것들을 드러내고자 합니다.

      긴 세월 홀리 고라이틀리는 늘 그 자리에 있었지만 알아차리기 어려웠습니다. 그만큼 홀리는 더 오래 외로웠을지도 모릅니다. 아이콘으로서의 홀리를 해체하면 그가 가진 한계와 의의가 더 명확해집니다. 60년이라는 시간 동안 반복과 변주, 계승과 전복을 넘나들었던 여성 캐릭터를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이 유의미한 재발견이 되기를 바랍니다.

      2020년 5월
      발행인 유진선
구매하기예약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