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대신, 여행

출근 대신, 여행

상품 정보
13900
SALE
SALE 13,900원
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적립금

139원(1.0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케이페이 결제시 적립금 %

페이나우 결제시 적립금 %

페이코 결제시 적립금 %

카카오페이 결제시 적립금 %

제휴적립금
방멘
출판사 방
120*180mm, 242p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4,000원 (7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상품 옵션
배송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TOTAL :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 『출근 대신, 여행』은 소소한 이야기다. 아름다운 여행지를 실감나게 묘사하는 미사여구나, 알뜰하게 여행하는 꿀팁이 담겨있는 대단한 여행 이야기가 아니다.

      퇴사 후 여행을 떠난 그 곳에서 발견한 이야기들은 반복되는 회사 생활에 지쳐 미처 돌아보지 못했던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성찰의 이야기였다.

      “퇴사하겠습니다.”

      회사에서 재촉하던 중간면담이라는 것을 할 때, 나는 그렇게 입을 뗐다. 이 말을 꺼냈을 때, 팀장님은 적지 않게 당황한 눈치였다. 근무하면서 업무에 대한 불만을 시시콜콜 꺼내어 놓지 않는 나였기에, 나의 ‘선언’은 팀장님의 감정을 무너뜨렸다. 감정을 잠깐 고른 후, 그녀도 입을 뗐다.

      “무슨 이유 때문이에요?”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힘이 듭니다.”

      에둘러 말했다. 회사에 대한 불만을 하나부터 백까지 줄지어 이야기하는 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러나, 떠나려고 마음 먹은 사람의 입장에서 해결되리라 믿었지만, 해결되지 않았던 수많은 문제들을 짚고 또 짚은 것은 의미 없는 일이었다. 그냥, 그렇게. 아무런 이야기도 하지 않고 떠나고 싶었다. 편하게. 하지만, 곧이어 불편한 광경이 내 눈 앞에 펼쳐졌다. 팀장님이 울기 시작했다.


구매하기예약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