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은 단편소설선 #1 불안의 타인

채은 단편소설선 #1 불안의 타인

상품 정보
7000
SALE
SALE 7,000원
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적립금

70원(1.0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케이페이 결제시 적립금 %

페이나우 결제시 적립금 %

페이코 결제시 적립금 %

카카오페이 결제시 적립금 %

제휴적립금
채은
100*160mm, 44p
2019.07.20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4,000원 (7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상품 옵션
배송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TOTAL :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 불안은 누구에게나 버거운 것이다. 혼자만의 힘으로 극복해내기 어려운 불안의 순간, 아이러니하게도 우리는 온전히 혼자 남는 듯하다. 하지만 불안은 누구나의 것이다. 살아간다는 건 불안을 동반하는 일이기에 결국 각자의 불안은 타인에게 이해될 수는 없을지라도 공유될 수는 있다. 사실 세 소설 다 개인이 혼자만의 힘으로 불안을 극복하는 것 같지만, 모두 타인의 사소한 말에서, 손짓에서, 도움에서 실마리를 발견한다.

      단편소설선 ‘불안’을 통해 독자 개개인의 막막한 불안 앞에 공감대가 있는 타인으로서 작은 실마리를 던져주고 싶었다.

      어느 때부터인가 형광등은 더 이상 깜빡이며 켜지지 않는다. 진은 그걸 알아버린 순간 자신이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는 걸, 세상이 악의적으로 숨겨놓았던 모난 부분을 찾아버렸다는 걸 깨달았다. 그리고 더 이상 숨을 쉴 수 없었다. 할머니가 자살했다.

      "모든 마음을 쏟아 진의 말을 들어주어도 민은 그녀를 위로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걸 깨달았다. 그 또한 그냥 일종의 예감같은 거였다. 그것은 진의 것이라고. 누구도 손댈 수 없는 존재의 고유한 것을 진이 들춰낸 거라고. "

      ('불안의 타인' 본문 中)
구매하기예약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