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앤 온리 다낭

원 앤 온리 다낭

상품 정보
16000
SALE
SALE 16,000원
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적립금

160원(1.0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케이페이 결제시 적립금 %

페이나우 결제시 적립금 %

페이코 결제시 적립금 %

카카오페이 결제시 적립금 %

제휴적립금
박소영
127*180mm, 232p
3月5日2019年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4,000원 (7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 추가설명 번역정보
상품 옵션
배송
down up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TOTAL : 0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1. 2016년 9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베트남 다낭에서 봉사하면서 있었던 일과 느꼈던 감정을 진솔하게 담은 에세이입니다.

      2016년 9월부터 2017년까지 1월까지 다낭에서 봉사했습니다. 한-베 친선 IT 대학교에 머물며 주 3회 한국어 교육을 했고, 한국어 동아리 활동을 기획했고, 국제교육센터에서 일했습니다. 매주 수요일에는 초등학교에서 코이카 선생님과 함께 한국어 수업을 했습니다. 다낭이 어떤 곳인지,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 채 떠났습니다. 첫날 학교 기숙사에 도착했을 때는 경악을 금치 못했어요. 쌓인 책상과 캐비닛, 언제 빤 건지 알 수 없는 침대와 담요, 여기저기 거미줄까지, 이런 곳에 왜 내 발로 왔을까 후회했어요. 베트남 음식도, 베트남어도 몰라서 식당 같아 보이는 곳에 가서 손가락으로 주문을 했고, 어떤 날에는 밥도 거의 못 먹었답니다.

      그렇게 하나하나 직접 부딪혀 가며 배웠고, 어렵게 익숙해진 일상은 온전한 저의 것이 되었어요. 그리고 한 달도 채 되지 않았을 때 이렇게 말했습니다.
      "평생 이렇게 살아왔고, 이렇게 살아갈 것만 같아"
      그때부터 저는 이 여정이 끝나지 않기를 바랐어요. 하지만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만 갔고 예정되어 있던 4개월, 16주가 끝났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전히 같은 침대에서 눈을 떴어요. 한국에 돌아가야 한다는 사실을 내내 회피하다가 비자가 만료되기 직전에 귀국했습니다. 오개월의 해외 봉사 이후, 한국에 돌아와서는 모든 게 꿈이었던 것만 같아 매일 울었습니다. 그런 저를 보며 제 친구들과 가족들은 이렇게 물어봤어요.
      "너에게 다낭은 어떤 의미야? 뭐가 그렇게 좋았어?"

      하지만 이야기를 다 하려면 밤을 새워도 모자랐고, 못다 한 이야기를 글과 사진으로 정리하여 책에 담았습니다.
      한국어 교육에 관심이 있는 사람, 장기 해외 봉사 이야기가 궁금한 사람, 베트남 또는 다낭에 추억이 있는 사람, 동남아 한달살이를 꿈꾸는 사람, 여행을 좋아하는 모든 사람에게 추천합니다.
구매하기예약주문